소리청한의원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SORICEONG

부인과

HOME > 진료과목 > 부인과

부인과

한의학에서는 여성의 변화를 7수로 봅니다.

7세에 신기가 성하여 치아를 갈고 머리칼이 길어지며, 14세에 천계에 이르러 임맥이 통하고 태충맥이 성하여 월경이 나오므로 잉태할 수 있고, 21세에 신기가 형평하여 사랑니가 나고, 28세에 근골이 견고하고 머리칼이 다 길어지고 신체가 장성하고, 35세에 양명맥이 쇠하여 안면이 마르며 머리가 빠지기 시작하고, 42세에 삼양맥이 위에서 쇠하므로 안면이 다 마르고 털이 희어지기 시작하며, 49세에 임맥이 허하고 태충맥이 쇠하여 천계가 갈하고 지도가 통하지 않으므로 형체가 무너지고 잉태를 할 수 없게 된다고 합니다.

부인과 질환은 한층 복잡할 뿐만 아니라 섬세한 진단과 세심한 치료가 뒤따라야 합니다. 그러나 여성들에게 부인병이 생기면 막상 자신에게 나타난 증상과 발병 부위를 정확히 표현하지 못하는 경우가 의외로 많습니다.

옛 의서에 보면 "여성의 질병은 남성의 질병에 비하여 열 배 이상 치료하기가 어렵다." 라고 되어 있습니다. 왜냐하면 여성의 질병은 주로 은밀한 곳에 감추어져 있어서 밖에서 보이지 않을 뿐 아니라 부끄러워서 드러내놓고 말하기를 꺼리기 때문이라 하였습니다.

더구나 여성은 남성에 비하여 신경이 예민하고 내성적이어서 작은 일에도 스트레스를 받기 쉽고 이것을 밖으로 풀지 못하고 가슴속에 묻어두기 때문에 한과 화가 쌓여서 병이 더욱 깊어진다고도 하였습니다.

또한, 여성은 남성에 비해 물을 다루는 일이 많아 습기에 노출되기 쉽고, 아기를 출산하기 위한 여러 가지 생리현상이 있어 음기(陰氣)가 많다고 했습니다. 음기가 많아지면 감정을 쌓아두게 되고, 이로 인해 여러 가지 속병이 생기기 쉽습니다.



남성의 병을 남성병이라고 굳이 붙이지는 않지만 여성의 병에 대해서는 부인병이라고 말하는데, 여성은 해부학적 측면이나 생리적 측면에서 남성과는 많이 다르고 복잡합니다.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라면 여성은 남성과는 다르게 자궁이라는 고유한 장기를 가지고 있으며 따라서 여성은 일생동안 월경, 임신, 분만, 수유 등의 과정을 경험하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와 관련된 질병이 자연히 많고 병이 생기면 그만큼 치료 또한 어렵습니다.

여성진료에서는 결혼 후 겪는 자궁생식기 질환뿐만 아니라 이제 막 생리를 시작한 여학생에서 생리를 마감하는 폐경기의 여성까지 모든 여성 질환을 상담 치료합니다.

특히, 미혼 여성들의 경우 산부인과 출입을 꺼려해 생리통, 생리불순, 냉대하 등 여성건강을 해치는 각종 질병을 제때 치료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여성진료에서는 부담 없이 편안한 마음으로 치료 받을 수 있습니다.

소리청네트워크 바로가기